광고
광고

APEC 정부의 정무적 판단에 근접한 '경주'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 맞닿아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2:45]

APEC 정부의 정무적 판단에 근접한 '경주'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 맞닿아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6/19 [12:45]

▲ APEC 정상회의 경주 개최에 따른 파급효과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2005년 부산에서 개최된 이후 20년 만에 2025년 11월 국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전이 이달 말 결정된다.

 

경주, 인천, 제주가 유치전에 나선 상황에서 정부의 정무적 판단이 최종 결정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경주시는 가장 한국적인 정체성을 내세우고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방시대 지역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한다는 측면을 강조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가 지역균형발전을 약속한 부분을 결정의 근거로 삼아야 한다는 견해다. 

 

그러면서 울산, 대구, 경북, 경남 등 광역권을 아우러는 긍정적인 파급효과가 타 도시 보다 크다고 강조한다. 

 

경주와 불과 1시간 거리 내에는 국가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온산업 대도시들이 많다. 인접한 울산(조선·자동차)과 포항(철강·2차전지), 구미(반도체·방산), 대구(ICT/SW·의료), 부산(물류·금융), 경남(항공우주·원자력) 등 영남권 첨단산업벨트의 중심에 경주가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또 경주만 보더라도 한수원 본사와 6기의 원전과 방폐장, 혁신원자력연구단지인 문무대왕과학연구소, SMR국가산단을 비롯한 원전산업의 전 주기가 집적된 우리나라 제1의 원자력에너지도시로서 세계적 정책 이슈인 탄소중립과 청정에너지 정책을 선도할 충분한 기반을 보여줄 기회로 경제외교의 강점을 갖췄다.

 

그동안 APEC 개최도시를 보더라도 5성급 호텔, 6성금 호텔과 국제회의장 규격이 그리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 17일 김석기 국회의원(경북 경주)은 대구·경북 국회의원 27명과 부산·울산·경남 국회의원 31명 등 58명이 서명한 ‘경주 유치 지지 성명서’를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에 전달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에서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가장 넓은 지역에 최대의 효과를 불러오게 될 것”이라며 “경북 경주가 가진 고유의 정체성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경험과 잠재력, 혁신 경제의 모범 모델을 전 세계에 과시하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