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센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지역 2/4분기 경기전망지수 조사결과, 전분기 대비 상승
내수 침체와 수출 부진, 수익성 감소 등 삼중고...제조업체 BSI 전국 평균치보다 낮아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04 [13:36]

[드림저널] 경주상공회의소(회장 최순호)가 지역의 주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2/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주지역 기업의 BSI 전망치가 1/4분기 전망치 ‘45’보다 13포인터 상승한 ‘58’로 나타났으나, 지역의 제조업체들이 느끼는 체감경기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속에 중국과 유럽 등 주요 수출국가들의 글로벌 성장세 약화와 내수침체 장기화에 따른 생산, 소비, 투자가 동반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주 52시간제, 최저임금 상승 등 고용노동 환경변화에 대한 불안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는 경주상의 관계자의 분석이다.

  
특히 지역의 대표적인 제조업체인 자동차 및 중공업 관련 제조업체의 경우 내수 침체와 수출 부진, 수익성 감소 등 삼중고의 악조건 속에 실적부진에 따른 경영악화로 경기전망지수가가 전국 평균보다 더 어둡게 전망하고 있으며 BSI격차 또한 큰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도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 예상에 대한 질문에는 올해 전망치보다 하회할 것이라는 응답이 64%로 가장 많았으며, 전반적인 투자여건을 묻는 질문에는 다소 어렵다(68%), 매우 어렵다(28%)로 96% 가까이 차지했으며, 이같은 이유로 최저임금 상승과 매출감소, 금리인상 등 경기 악화 요인과 경기 불확실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상의 관계자는 “올해 지역기업 경영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불안요인으로 최저임금 등 고용노동환경 변화와 내수 부진, 금리인상 가능성, 기업관련 규제법안, 산업구조조정 속도 둔화 등의 요인으로 나타남에 따라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차원의 과감한 세제혜택과 각종 기업규제 완화 및 노동유연성 확대 등의 특단의 대책이 절실히 필요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4/04 [13:3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