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 31일...윤광조 기법 직접 빚어
특별기획전 ‘전통을 묻다’ 연계 … 20명 선착순 참가비 무료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7/29 [15:42]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은 오는 31일 ‘7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를 마련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전시 연계프로그램 ‘그린나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달에는 솔거미술관 특별기획전 ‘전통에 묻다’와 연계해 전통의 분청사기를 현대 도예로 재구성한 윤광조 작가의 작품을 감상하고, 그의 작품세계를 들여다본다.


또 점토를 이용한 분청사기 표현 시간을 함께 갖고, 손으로 다듬고 깎아내는 우리나라 전통도예 체험의 기회를 참가자들에게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성인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31일 오전 10시부터 120분간 솔거미술관에서 진행된다. 참가인원은 개강 전까지 선착순 20명을 모집하고 참가비는 무료다.


참가신청은 솔거미술관 홈페이지(www.gjsam.or.kr)에서 신청서를 다운 받아 이메일(solgeo@cexpo.or.kr)로 접수하면 된다.


한편 ‘전통에 묻다’ 기획전은 전통을 현대적으로 계승한 것으로 평가받는 윤광조, 박대성, 이왈종, 황창배 등 4인 작가들의 다양한 표현기법과 정신이 담긴 44점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전시는 오는 9월 15일까지 계속된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거장의 도예작품을 통해 우리의 전통을 되새겨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전시와 다채로운 교육·문화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해 열린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29 [15:4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