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 '전 시민 대상 독감 예방접종 어려워’
서선자 시의원 "독감환자와 코로나19 환자 초기 증상 유사 혼란 초래 막아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9/23 [18:47]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경주시는 서선자 시의원이 발언한 경주시민 전체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 실시가 사실상 어렵다고 밝혔다. 

 

경주시의 2020년도 무료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6개월~만18세, 임신부, 만62세 이상 시민이다.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한시적 조치로 만14~18세, 만62~64세가 포함됐다.

 

올해 독감 무료 예방접종 전 시민 확대 실시는 경주시 차원에서 검토한 바 있으나 국내에서 독감 백신을 생산하는 방식은 주로 유정란 배양이며, 유정란을 이용한 백신 생산은 제조에서 품질 검증까지 약 6개월이 걸려 이미 생산이 끝나 물량확보가 안된다는 입장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접종을 시행하려면 먼저 공직선거법상 근거 조례제정 및 예산 확보(약 34억원)가 선행돼야 하고 유료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민간 병의원과의 협의도 매우 민감하다”고 말했다.

 

서선자 의원은 22일 5분 발언을 통해 “독감과 코로나19의 초기 증상의 유사성에 있어 발열과 기침 등 초기 증상만으로는 구분하기 어렵다. 이로 인해 혼란을 초래하고 감염자가 뒤섞이거나 두 질환에 동시 감염된 사람이 발생하는 등 의료체계가 감당하지 못하는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며 시민 전체 독감 무료 접종을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시는 현재 국회에서도 전 국민 확대 실시를 위한 예산심의가 진행 중이므로 경주시는 국가정책 결정 추이를 봐 가며 검토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9/23 [18:4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