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남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북구의 한 산책로에 만개한 ‘붉은 상사화’
 
김태건 기자 기사입력  2020/09/26 [17:57]

[드림저널/광주] 26일 오후 광주시 북구 오치동 천지인로 산책로 양쪽에 상사화가 빨갛게 활짝 피어 있다.

 

상사화는 수선화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풀로 개가재무릇이라고도 한다.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필 때는 잎이 없으므로, 꽃은 잎을 잎은 꽃을 서로 생각한다는 뜻으로 상사화(相思花)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렇듯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기 때문에 상사화의 꽃말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9/26 [17:5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