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ICA ODA사업 수주 ‘수도권 편중 심각’
80% 이상이 수도권 기업, 경북은 0.4% 불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18 [21:39]
▲     © 드림저널


[드림저널] 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추진하는 ODA(공적개발원조)사업과 관련해 계약 수주 기업의 수도권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김석기 국회의원(재선, 경주시)이 KOICA로부터 제출받은 ‘지역별 ODA참여 기업 현황’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KOICA가 진행한 ODA사업 445건 중 80% 이상인 358건을 수도권 소재 기업이 수주했으며, 비수도권 기업의 수주는 87건에 불과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수도권 소재 기업의 계약 건수는 ▲서울 250건 ▲경기 103건, ▲인천 5건으로 특히 서울과 경기 지역에 집중됐으며, 비수도권의 경우 ▲경북권 8건(경북2, 대구6) ▲경남권 12건(경남4, 울산0, 부산8) ▲충남권 31건(충남11, 대전13, 세종7) ▲충북 7건, ▲전북 1건 ▲전남권 3건(전남3, 광주0) ▲강원 25건, ▲제주 0건으로 대부분 상당히 저조했다.

 

울산, 광주, 제주 지역 기업들은 3년 동안 단 한 건의 계약도 수주하지 못했으며, 경북, 전북 기업들은 최근 2년 동안 단 한 건의 계약도 수주하지 못했다.

 

수주금액 역시 ▲수도권 지역 3,697억원(79%, 2018년 846억원, 2019년 1,895억원, 2020년 956억원), ▲비수도권 지역 1,012억원(21%, 2018년 339억원, 2019년 340억원, 2020년 333억원)으로 수주 건수와 마찬가지로 큰 격차가 났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KOICA가 특정업체를 지정해 계약을 맺는 ‘수의계약’ 비중을 2018년 35%에서 2020년 63%로 2배 가까이 늘리면서도 수도권 기업 위주로 계약을 진행했다”며 “KOICA가 나서서 수도권 편중 현상을 고착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0/18 [21:3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