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울릉우산학 정립 위한 학술대회 열어
울릉우산학 학문적 성과 정리, 독립된 학문으로 정립 가능성 모색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15:36]

[경북/드림저널] 경북도는 29일 경주 코모도 호텔에서 울릉우산학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이와 관련된 학문적 성과를 정리해 독립된 학문으로서의 정립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울릉우산학 정립 및 연구 활성화를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울릉우산학의 지역사회 확산과 연구과제로서의 가치 규명을 목표로 ‘울릉도의 오래된 길을 다시 보다’(1부), ‘울릉우산학 연구의 길을 묻다’(2부), ‘울릉우산학연구원의 필요성 및 활성화 방안’ 종합토론(3부)으로 각각의 주제를 정해 인문과학과 자연과학간 협업‧교류가 가능하도록 구성됐다. 

 

1부에서는 △울릉도의 고분을 통해 본 우산국 재조명(이재완 예천박물관장) △문헌 속의 우산국(유미림 한아문화연구소장) △동해안 고래 길과 울릉도(김성규 셰계전통해양문화연구소장) 등이 발표했다. 

 

이어 2부에서는 △자연과학-인문과학 학제간 융합연구를 통한 울릉우산학 연구 방향(김윤배 KIOST 울릉도독보해양연구기지 대장), △울릉우산학의 개념 설정과 연구 방향성(김창겸 김천대학교 교수), △우산학 연구의 방향성(하응백 (사)한국지역인문자원연구소장) 등을 발표하며 울릉우산학의 학문적 가능성을 다각적으로 검토했다. 

 

종합토론에서는 ‘울릉우산학연구원의 필요성 및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천진기 국립전주박물관장을 좌장으로 김성준 울진문화원장, 홍정표 재포울릉향우회장, 박임관 경주학연구원장, 이재원 포항지역학연구회장, 정지열 경주아화초등학교 교장 등이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오늘 행사를 계기로 울릉우산학이 꽃을 피울 수 있기를 기원하며, 도 차원에서도‘울릉군 세계자연유산 등재’,‘울릉군 생물권보전지역 지정’등 울릉군과 관련된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0/29 [15:3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