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용역 적격심사기준 개정...지역업체․소기업 기회 확대
지역업체 보호, 소기업 입찰기회 확대...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29 [13:48]

[경북/드림저널] 경북도는 각종 용역 시 지역 업체 보호 및 소기업․소상공인의 입찰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사회적경제기업에 신인도 가점을 부여하는 등 코로나19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상북도 일반용역 등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개정해 30일부터 시행한다.  

 

이번에 개정한 ‘경상북도 일반용역 등 적격심사 세부기준’에 해당하는 용역은 일반용역, 단순노무용역, 정보통신용역, 폐기물처리(수집․운반, 처리)용역으로 30일부터 입찰시 낙찰자 결정에 적용한다. 

 

주요 개정내용은 지역업체 참여도 배점한도를 1점 상향(현행 3점→4점)하고, 이행실적점수 배점한도는 1점 하향해 지역업체 보호 및 참여기회를 확대한다.

 

소기업․소상공인의 이행실적 인정기간을 확대(현행 5년→7년)해 상대적으로 이행실적이 적은 소기업․소상공인의 공공조달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신규업체의 진입장벽을 완화한다.

 

신인도 평가기준에 사회적경제기업(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의 범위를 확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1/29 [13:48]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