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수원, 명예훼손으로 조성진 전 이사 고발
조 교수,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경제적 평가가 조작됐다" 반발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29 [15:54]

[드림저널] 한국수력원자력이 최근 월성1호기 원자력발전소 조기폐쇄 결정을 반대했던 조성진 경성대 교수(전 한수원 비상임 이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한수원 등에 따르면 조 교수는 2018년 6월 15일 긴급 이사회에서 한수원의 비상임 이사를 지내면서 독단적 결정과 대내외활동으로 명예를 실추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 "조 교수는 정식의장이 임명되기 전 단 한차례 임시로 의장직무대행을 수행한 것일 뿐"이라며 "이후 공식절차를 통해 정식의장이 임명됐고, 이사회는 그 후에 진행된 것인데 당시 이사회가 불법이라는 식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했다.

 

조 교수는 "한수원 정관 등에는 이사회 의장 교체가 필요할 때는 의장 유고 시나 특별한 사정이 있을 경우 본인의 동의를 구해야만 가능하다"며 한수원 이사회 의장 교체 과정에서는 이런 절차가 생략됐다는 입장이다. 

 

한수원이 조 교수를 고발한 명예훼손의 구체적 내용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조 교수는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과 관련해 경제적 평가가 조작됐다며 조기폐쇄를 반대해 왔다.

 

한수원과 산업부가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시점에 당시 결정과정에 참여한 인물을 고발했다는 점에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1/29 [15:54]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