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식품부 퇴직자 취업심사...'요식행위 불과'
 
박경종기자 기사입력  2012/10/02 [21:16]
드림저널 = 박경종기자 농림수산식품부의 퇴직공직자 취업심사제도가 부실한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2일 김우남 민주통합당 의원이 농식품부에 요청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농식품부는 2008년부터 올해까지 5년 간 퇴직 공무원의 민간기업 취업승인 요청 22건 중 1건만 제외하고 모두 승인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퇴직공직자가 민간기업 등에 취업하기 위해선 해당 부처의 사전심사와 승인을 거친 뒤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농식품부의 사전심사에서 취업을 승인받은 21건 가운데 3건은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또한 농식품부 퇴직 공무원 9명은 취업 심사없이 취업해 행정안전부에 적발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는 취업심사를 더욱 엄격하고 공정히 해 퇴직 공무원과 해당 부처의 유착 행위를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2/10/02 [21:1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