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주엑스포대공원 직원들 “너무 친절해요”

방문객의 감동‧감사 편지 및 칭찬 글 이어져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3/18 [11:55]

경주엑스포대공원 직원들 “너무 친절해요”

방문객의 감동‧감사 편지 및 칭찬 글 이어져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2/03/18 [11:55]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기자] 경주엑스포대공원 직원의 친절에 대한 방문객의 친절 편지 등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경주엑스포대공원 이메일로 ‘직원의 친절에 감동 했다’는 감사의 편지가 도착했다.

 

감사의 이메일을 보낸 이모씨는 "지난 2월21일 서울에서 경주엑스포를 방문해 둘러보던 중 핸드폰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분실했는데, 직원들의 도움으로 찾을 수 있었다"며 했다. 경주타워에 근무하던 직원이었는데 다른 동료 직원에게 전화까지 돌리며 확인한 결과 문화센터 직원이 적극적으로 가방을 찾아주는 모습에 감동했다고 전했다.

 

이 씨는 또 마음을 다해 방문객의 어려움을 해결해주는 경우는 처음 경험해 매우 감동했으며, 경주엑스포 홈페이지 게시판에 공개 칭찬 글을 올리려 했으나 로그인이 되지 않아 메일로 전한다며, 해당 직원분들께 감사의 말씀과 칭찬을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이 뿐만 아니라 가족과 함께 경주엑스포대공원을 다녀간 한 블로거는 자신의 블로그에 달린 댓글로 인해 경주엑스포대공원에 꼭 다시 가겠다는 의지가 생겼다며 감사를 전했다.

 

이 블로거는 공원에서 겪었던 불편과 불만에 대해 대공원측에서 죄송하다는 것과 전후 사정에 대한 양해의 댓글을 단 것에 대해 깜짝 놀랐으며, 블로그에까지 신경써 준 것에 대해 너무 센스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외에도 서비스개선을 위한 고객의 소리에도 “안내센터 직원이 good~ 밝은미소, 나갈 때 밝은 인사 good”, “안내데스크 직원분들이 너무 친절해서 다시 재방문 꼭 하고 싶네요”, “관람하기 편리했으며, 직원분들이 굉장히 친절했습니다”, “건물마다 직원분들이 안내를 친절히 잘해주셔서 감상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등 직원들에 대한 칭찬과 감사가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친절은 경주엑스포대공원이 실시하고 있는 고객의 소리, 공원 및 고객 모니터링, 블로그 댓글관리, 이용객 후기 등에서도 잘 나타난다. 

 

경주엑스포대공원 류희림 총장은 “직원의 작은 친절에 감사와 감동을 표현해 주시는 관람객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를 드린다”며 “전 직원과 함께 더 큰 친절과 감동을 주는 경주엑스포대공원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주엑스포대공원 #류희림 #드림저널 #김영호기자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