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동국대 경주캠퍼스, 일상회복 희망 담아 ‘2022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5월 2일...서천교~금장교~경주박물관사거리 역대 최장 거리 연등 숲 밝혀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4/29 [06:25]

동국대 경주캠퍼스, 일상회복 희망 담아 ‘2022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5월 2일...서천교~금장교~경주박물관사거리 역대 최장 거리 연등 숲 밝혀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2/04/29 [06:25]

▲ 2022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포스터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기자]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5월 2일 연등 숲 불을 밝히는 것으로 시작해 오는 22일까지 경주시 형산강 금장대 일원에서 2022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개최한다.

 

2022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불국사, 경북도, 경주시가 신라 연등회 맥을 잇고 불기 2566(2022)년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하기 위해 개최한다. 

 

생태숲에서 금장대까지 형산강을 밝히는 연등 숲, 서천교에서 금장교, 분황사, 경주박물관사거리까지 이어지는 역대 최장 거리연등으로 희망의 불을 밝힌다. 또 금장대 맞은편 형산강 둔치에서 전통한지 장엄등과 빛의 터널을 전시해 시민들이 형산강연등문화축제 불빛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올해 특별히 5월 13일 동국대 경주캠퍼스 백주년기념관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 연등회 포럼’을 개최해 연등회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한다.

 

이 밖에도 ▲연등만들기 리폼 체험 ▲온라인 사진공모전 ▲형산강 일대 다양한 포토존 ▲연등문화축제 플로킹하다 등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문화 체험 행사가 펼쳐진다.

 

형산강연등문화축제 집행위원장 철우스님(동국대 경주캠퍼스 정각원장)은 “올해 일상으로 회복하는 희망을 담아 형산강연등문화축제를 준비했다”며 “형산강 일대를 밝힌 희망과 지혜의 연등 불빛이 시민과 관광객들을 위로하고, 건강과 행복, 희망을 기원하는 메시지로 전해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경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건학이념을 구현하고 지역 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2018년부터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해왔다”며 “연등회의 역사와 가치를 재조명하는 포럼 개최를 통해 축제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동국대 #동국대경주캠퍼스 #이영경 #드림저널 #김영호기자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