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수원, 기술이전 활성화 위한 찾아가는 간담회 개최

권역별(수도권·경상권·충청권) 중소기업 기술이전 활로 모색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6/09 [13:06]

한수원, 기술이전 활성화 위한 찾아가는 간담회 개최

권역별(수도권·경상권·충청권) 중소기업 기술이전 활로 모색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2/06/09 [13:06]

  © 드림저널



[드림저널 = 김영호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9일 서울 한수원 방사선보건원에서 ㈜와이피피(대표 백종만) 등 수도권 소재 10개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이전 및 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장필호 한수원 신사업본부장과 원자력산업협회 및 각 기업의 기술이전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수원은 ‘한수원型 기술이전 및 사업화 지원 제도’, 원자력산업협회는 ‘원자력생태계지원사업’을 소개하며 사업화 지원 방안을 공유했다. 또 기술이전에 대한 기업들의 의견과 건의사항 등도 논의했다.

 

한수원은 올해부터 ‘한수원型 기술이전 및 사업화 지원 제도’를 시행하며 기술이전 전용 홈페이지를 개설, 그동안 접근이 어려웠던 관련 정보들을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고 담당자와 직접 소통이 가능토록 했다. 

 

또 기업으로 찾아가 기술이전 대상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이전한 기술의 사업화와 매출 활성화 지원 활동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 결과, 지난 한해 총 12건이었던 기술이전 실적을 올해 5월말 기준 24건까지 끌어 올렸다.

 

장필호 본부장은 “올해는 한수원型 기술이전 사업화를 추진하는 첫 해로, 우리 회사의 우수한 연구성과물이 중소‧중견 기업들에게 이전되어 매출 증대, 일자리 창출 등 기업과의 동반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이날 수도권 간담회를 시작으로 오는 17일 경주(경상권 소재 기업 대상), 24일 대전(충청, 호남권 소재 기업 대상)에서 권역별 간담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