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수원, 팀코리아 공동협력협의회 개최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수주활동 계획 논의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1/04 [14:23]

한수원, 팀코리아 공동협력협의회 개최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수주활동 계획 논의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2/11/04 [14:23]

▲ 한수원이 3일 체코, 폴란드 신규원전사업 관련 현안 공유 등을 위한 '팀코리아 공동협력 협의회' 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 나기용 두산에너지빌리티 부사장, 김홍연 한전KPS 사장, 황주호 한수원 사장, 김성암 한국전력기술 사장, 최익수 한전원자력연료 사장,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  © 드림저널


[드림저널 = 김영호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3일 체코, 폴란드 신규원전사업 관련 현안을 공유하고, 사업수주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팀코리아 공동협력 협의회’를 개최했다. 

 

한수원 방사선보건원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에너빌리티, 대우건설 등 팀코리아 각 사 대표들이 참여해 수주 경쟁력 추가 확보 방안 및 향후 수주활동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팀코리아는 2018년 9월 체코 신규원전사업 공동협력 협약을 맺고, 체코와 폴란드 원전 수주를 위해 지속적으로 업무협조를 해오고 있다. 

 

지난 3월 체코전력공사로부터 입찰 안내서를 받은 후 팀코리아는 이달 말 최초 입찰서 제출을 목표로 입찰서 작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체코는 내년 9월 수정 입찰서를 한 차례 더 접수한 후 2024년 3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같은해 연말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폴란드 신규원전사업의 경우, 한수원은 지난달 31일 폴란드 민간 발전사인 ZE PAK, 폴란드국영전력공사(PGE)와 APR1400 기술을 기반으로 원전개발 계획 수립을 추진한다는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폴란드 신규원전사업 협력의향서 체결을 통해 우리 원전은 유럽시장 진출에 한 발 더 다가섰다”면서 “2030년까지 원전 10기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팀코리아가 하나 되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