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설] APEC 개최지, 정부의 공정하고 상식적 결단 필요

드림저널 | 기사입력 2023/06/14 [10:44]

[사설] APEC 개최지, 정부의 공정하고 상식적 결단 필요

드림저널 | 입력 : 2023/06/14 [10:44]

[드림저널] 2025 APEC 정상회의가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인천, 제주, 부산, 경주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특히 부산시는 제172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제4차 유치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같은 유치전에는 홍보를 위한 많은 예산이 소요되고 인력 낭비도 심하다. 결국 정치적 입김에 휘둘리고 비효율적인 각종 출혈로 후유증이 남아 왔던 게 사실이다.

 

21개국 정상들과 세계적인 이목이 집중된 국제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입출국, 의전, 경호, 시설정비 등 많은 시간적 준비가 필요하다. 따라서 정부는 신속하게 개최지를 선정해야 할 의무가 있다. 

 

정치적인 논리로 총선 이후로 개최지를 선정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부산은 2005년 APEC 정상회의를 유치한 바 있고, 2025년 정상회의도 유치와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제4차 유치에도 열을 올리면서 양다리를 걸친 형국이다.

 

정가와 경북지역에서는 부산시가 둘 중 하나를 개최하겠다는 의도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정부도 부산이라는 우리나라 제2의 도시를 무시할 수 없어 눈치를 보는 것 같다는 지적도 있다.

 

윤석열 정부가 내건 기치는 공정과 상식이다. 정부는 절대 불공정한 결정을 내려선 안된다. 이는 스스로의 기치를 무너뜨리는 모순을 초래하는 것이다. 또 윤석열 정부는 균형발전과 열악한 지역 살리기에도 나서겠다고 공약했었다.

 

이런 측면에서도 인천과 부산 같은 대도시에 상상을 초월하는 경제적 효과와 도시가치를 계속 높여 줄 행사를 치르게 하는 것도 공약 파기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 이 두 도시는 어느 도시들 보다 국제행사로 경제적 특수와 브랜드 가치를 높여 지금에 이르렀다.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선정은 정치적 입김이 철저하게 배제된 공정하고 상식적인 결정과 소모전으로 출현을 줄이고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빠른 결정이 필요하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