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난해 외국인 4명 중 1명(26.4%), 월급보다 실업급여 더 받아

외국인 실업급여 수급자 중 26.4%(3천 2백명), 근로소득 역전

지난 7년간 외국인 1인 급여액 증가율(2.05배)이 내국인(1.86배)보다 커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3/10/04 [16:54]

지난해 외국인 4명 중 1명(26.4%), 월급보다 실업급여 더 받아

외국인 실업급여 수급자 중 26.4%(3천 2백명), 근로소득 역전

지난 7년간 외국인 1인 급여액 증가율(2.05배)이 내국인(1.86배)보다 커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3/10/04 [16:54]

  © 드림저널


[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작년 한 해 실업급여를 받은 외국인 4명 중 1명은 월급보다 더 많은 실업급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이 고용노동부에 제출받은‘2016~2022년간 외국인 실업급여 현황’에 따르면, 2022년 현재 실업급여 수급액이 임금 대체율 100% 이상이었던 외국인이 전체 1만 2천 100명 중 26.4%인 3천 2백명으로 조사됐다. 외국인 수급자 4명 중 1명 이상은 실업급여액이 실직 전 임금을 넘어선 셈이다.

 

이런‘역전현상’은 2016년 23.9%(1.1천명)에서 2018년 33.3(2.2천명)%, 2020년 들어서는 37.3%(5.7천명)까지 치솟았다. 이후 2021년 33.8%(5.2천명)에 이어 2022년 26.4%(3.2천명)에 이르렀다. 지난 7년간(2016~2022) 실업급여를 타간 전체 외국인 6만 7천 8백명 중 32.1%인 2만 1천 8백명이 월급보다 많은 실업급여를 받았다.

 

이들에게 지급된 실업급여액 또한 적지 않았다. 2022년 외국인에게 지급된 실업급여 762억 4천만원 중 25.8%인 196억 6천 1백만원이‘역전수급자’에게 해당되는 금액이었다. 2016년에서 2022년간 총 지급액 3,840억 4천 8백만원 중 31.9%인 1,224억 9천 2백만원이 근로소득보다 더 많은 실업급여로 나갔다.

 

한편 외국인에게 지급된 1인 평균 실업급여액은 2016년 4백 2십만원에서 2022년 8백 6십만원으로 2.05배나 늘어났다. 반면 내국인의 평균 지급액은 같은 기간 4백 9십만원에서 9백 1십만원으로 1.86배였다. 때문에 내국인 보다 외국인의 실업급여 수급액 증가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