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시, 드론 산업 상용화 지원···드론 실증도시 구축 박차

드론특별자유화구역 2회 연속 지정 이어 내년 6월 3회 도전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2:59]

경주시, 드론 산업 상용화 지원···드론 실증도시 구축 박차

드론특별자유화구역 2회 연속 지정 이어 내년 6월 3회 도전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3/04 [12:59]

▲ 드론특별자유화구역 공역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주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드론특별자유화구역에 2021년과 2023년 2회 연속 지정된데 이어 3회 지정 도전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드론특별자유화구역은 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던 도심 내 드론활용 실증을 촉진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정하는 일종의 규제 완화 특구다.

 

경주시의 드론특구는 △남산지구(0.26㎢) 내남면 월암재 인근 △월성지구(0.57㎢) 인왕동 석빙고 인근 △대릉원지구(0.81㎢) 황남동 대릉원 인근 △산성지구(0.90㎢) 천군동 진평재 인근 등 4곳이다.

 

특구 지정기간은 2021년 7월부터 2025년 6월까지 총 4년간이다. 현재 시는 국토부가 지정한 실증사업 참여자 업체와 함께 드론활용 실증을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의 드론특구 추진 방향은 문화재 관리 및 안전사고 예방과 노후 건축물 안전 진단 시스템 등 드론표준도시 구현이 핵심 골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만의 특색 있는 드론 서비스 개발로 관광산업 트렌드 선도 및 새로운 가치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드론을 활용한 과학행정과 첨단산업을 기반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도하는 드론 표준도시 경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