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립경주박물관, ‘성덕대왕신종 타음 조사’ 자료집 발간

성덕대왕신종의 보존상태를 음향학적 조사로 확인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15 [12:43]

국립경주박물관, ‘성덕대왕신종 타음 조사’ 자료집 발간

성덕대왕신종의 보존상태를 음향학적 조사로 확인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3/15 [12:43]

▲ 성덕대왕신종타음조사자료집표지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함순섭)은 성덕대왕 신종을 2020년부터 2022년에 걸쳐 조사하고, 그 결과를 '성덕대왕신종 타음 조사'자료집으로 정리해 발간했다.

 

성덕대왕신종의 상태 점검 및 안정성 조사를 위해 1996년, 2001년~2003년, 2020년~2022년도에 걸쳐 간헐적으로 타종했다. 이 자료집에는 타종 때 생기는 고유진동수와 울림수로 성덕대왕신종에 발생할 수 있는 균열이나 변화, 성덕대왕신종의 구조건정성 평가를 실시한 내용이 실려있다.

 

성덕대왕신종의 타종 때 생기는 진동과 음향을 분석하고 가시화해 안정성을 과학적으로 검증했다. 또 공간적인 음향 방사 특성을 기록하고 이를 재현하기 위한 측정 및 재구성 과정도 소개했다. 

 

이 외에도 성덕대왕신종과 유사한 청동 주물 시험편을 이용한 구조건정성 평가 결과와 성덕대왕신종 종소리 녹음 방법 등이 함께 수록했다.

 

이번 조사로 얻은 성덕대왕신종의 안정적인 상태라는 결과는 앞으로 성덕대왕신종의 보존 방향과 활용 방안 등의 중⋅장기적 계획의 기초 자료가 될 전망이다.

 

'성덕대왕신종 타음 조사'자료집은 비매품으로 공공도서관과 대학도서관 등에 배포됐으며 18일부터 국립경주박물관 누리집에 원문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