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일 경제단체, 저출산과 지역소멸 해법 논의

기업은 저출산과 지역소멸 문제의 직접 당사자 … 한・일 기업 솔루션 찾아야

저출산 대책, (日)결혼지원, 양성평등, (韓)일-가정양립, 노동시장 개혁

韓기업 사례, 사내 가족・출산 친화 정책 강화로 저출산 극복 솔루션 마련

日기업 사례, 저출산・지역소멸 위기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극복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10:22]

한・일 경제단체, 저출산과 지역소멸 해법 논의

기업은 저출산과 지역소멸 문제의 직접 당사자 … 한・일 기업 솔루션 찾아야

저출산 대책, (日)결혼지원, 양성평등, (韓)일-가정양립, 노동시장 개혁

韓기업 사례, 사내 가족・출산 친화 정책 강화로 저출산 극복 솔루션 마련

日기업 사례, 저출산・지역소멸 위기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극복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3/29 [10:22]

[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72명으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저출산으로 인한 각종 사회문제가 현실화하는 가운데, 한국과 일본 대표 경제단체의 싱크탱크가 저출산 문제 극복을 위한 기업의 역할 모색을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하 ‘경단련’) 산하 21세기정책연구소와 함께 ‘저출산과 지역소멸 극복을 위한 기업의 역할 : 한・일 경험과 비교’ 세미나를 28일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했다. 

 

세미나의 첫 번째 세션에서는 한・일 양국의 저출산과 지역소멸 현황을 개괄하고,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한・일 양국 기업의 경영사례를 소개한다. 

 

<저출산은 기업의 지속가능성 문제 … 한・일 양국 기업 시너지 필요>

세미나에 앞서 한경협 정철 연구총괄대표 겸 한국경제원장은 “저출산은 노동력과 구매력 감소, 경제 성장 둔화로 이어져 결국 기업경영의 지속가능성과 직결되는 문제로 기업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이번 세미나가 양국 기업들이 사례를 공유하고 서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생산적인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요시무라 타카시 경단련 21세기정책연구소 사무국장도 “저출산과 지역소멸 문제는 양국이 직면한 공통과제로 한・일 기업의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으로 솔루션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결혼지원’, ‘양성평등’, ‘일-가정 양립’,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혁’>

첫 번째 세션의 연사로 나선 마스다 미키토 고마자와대학 경제학부 교수는 일본 출산율의 최근 동향을 설명하면서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출산율 감소가 눈에 띄게 가속화된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또 마스다 교수는 일본의 출산율 감소는 결혼율 감소에 기인한다고 지적하면서 정부 차원의 결혼지원 제도, 양성평등 대책 등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의 저출산 현황을 발표한 유진성 한국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여성이 출산을 꺼리는 가장 큰 요소는 경력단절(출산 후 여성의 취업유지율(job retention rate)은 약 30%p 감소)이라고 분석했다. 또 정규직과 비정규직,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출산율 격차(정규직 근로자의 출산확률은 비정규직의 1.9배, 대기업 근로자의 출산확률은 중소기업의 1.4배)를 지적하면서,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를 정착시키고,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개혁하는 것이 출산율 제고를 위한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사내 지원 정책 강화로 저출산 해법의 롤모델로 거듭나는 한국 기업>

두 번째 세션에서 한국의 기업 사례를 발표한 포스코의 김용근 그룹장은 “포항과 광양은 2030년을 기점으로 청년 인구 급감이 예상되어 회사 차원에서 인재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 임직원의 라이프 사이클을 고려한 16개 사내 가족・출산 친화 제도들을 소개하며, “포스코는 기업 차원의 저출산 해법 롤모델이 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발표를 맡은 롯데그룹 조옥근 수석은 “지난 십여 년간 꾸준히 추진한 다양한 사내 가족친화 정책으로 2022년 기준 롯데그룹의 100명 당 출생아 수는 2.05명으로 한국 성인 100명 당 출생아 수인 0.81명을 훨씬 상회한다”고 소개하면서, 앞으로는 ‘엄마’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아빠’에 대한 육아휴직 및 육아기 근무시간 단축 등의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혁신 비즈니스 모델로 저출산・지역소멸에 대처하는 일본 기업> 

요시노 마사노리 히타치제작소(Hitachi) 시니어 프로젝트 매니저는 사회디자인(Social Design) 관점에서 지역활성화 전략을 소개했다. 

 

요시노 매니저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근본적인 해법은 건강한 ‘지역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러한 비전 실현을 위해 2016년부터 히타치제작소는 훗카이도대학과 연계해 ‘젊은이를 위한 라이프 디자인’(Life Design for Youth)이라는 지역사회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저출산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사람’(New People)과 ‘모델 도시’(Model City)를 조성하는 것이 히타치제작소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기업 사례 발표에 나선 후지사키 료이치 ANA(All Nipppon Airways) 종합연구소 집행임원은 항공사의 관점에서 바라본 저출산과 지역소멸을 소개했다. 

 

후지사키 집행임원은 저출산과 고령화의 여파로 조종사, 엔지니어 등 항공인력 부족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일본 국내선 여객 수요도 정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 ANA는 ‘농업-스마트도시 프로젝트’(Agri-Smart City Project)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대도시와 농촌의 상생협력을 도모하고 지역소멸에 대처하는 것이 회사의 사업목적이라고 후지카시 집행임원은 밝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