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벚꽃마라톤대회, 벚꽃비 맞으며 보문관광단지 달려

국내외 참가자 및 관광객 2만명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기원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11:18]

경주벚꽃마라톤대회, 벚꽃비 맞으며 보문관광단지 달려

국내외 참가자 및 관광객 2만명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기원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4/08 [11:18]

▲ 지난 6일 경주보문관광단지에서 열린 ‘제31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시민과 관광객이 출발선을 통과하고 있다.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주시가 지난 6일 경주보문관광단지에서 열린 ‘제31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를 대 성황리에 마쳤다고 8일 밝혔다.

 

경주시 주최, 경주시체육회 주관의 대회는 미국, 일본, 중국, 대만 등 31개국 및 국내 동호인 등 1만 2천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올해로 31회째를 맞은 대회는 교통 불편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풀코스를 뺀 △하프코스 △10km △5km 3종목만 열렸다.

 

벚꽃 개화가 예상보다 늦게 만개하면서 출전 선수와 가족, 동료, 연인, 친구 등 대회 참가자 모두 벚꽃비를 맞았다. 

 

출발 장소인 보문관광단지 일원에는 지역 봉사단체가 준비한 국수 등 먹거리를 먹으며 출전을 기다렸다.

 

특히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기원을 하는 대회로서 경주가 꼭 유치해야 하는 당위성에 중점을 두고 모든 참가자가 하나가 되어 가장 한국적인 세계문화도시, 준비된 국제회의도시, 정상 경호와 안전의 최적지 경주에서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해야 한다고 참가자 모두가 힘을 보탰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