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수력원자력, 체코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원자력 R&D 협력 심포지엄 성료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8:25]

한국수력원자력, 체코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원자력 R&D 협력 심포지엄 성료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4/12 [18:25]

▲ 한국수력원자력이 11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메리어트 호텔에서 '한-체코 원자력 R&D 협력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행사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이 한국형 원전 ARP1000 노심시뮬레이터를 체코공대에 전달하기로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드림저널


[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11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메리어트 호텔에서 ‘한-체코 원자력 R&D 협력 심포지엄’을 성공리에 개최했다. 

 

심포지엄은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주를 위한 전방위적 협력 차원에서 한국-체코 양국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국제에너지공동연구 활동의 하나로 기획된 것으로, 양국의 원자력 분야 산·학·연 주요 인사와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에서는 토마쉬 에흘레르(Tomáš Ehler) 체코 산업통상부 실장과 홍영기 주 체코 한국 대사가 개회사를 통해 양국 간 지속적인 기술교류와 연구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한-체코 공동연구의 주요 성과 및 현재 진행 중인 공동연구(2022년-2025년) 관련 경과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특히, 한국형 원전 APR1000 노심시뮬레이터를 체코공대에 전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 i-SMR(한수원), 부하추종운전 모델(KAIST), 체코 원자력기기 기술기준 현황(체코 기술기준협회장), 원자력 인력양성 및 교류(KINGS) 등의 주제 발표를 통해 향후 공동연구를 지속하기 위한 신규 협력 분야를 모색하는 기회를 가졌다.

 

아울러 i-SMR 및 이를 활용한 스마트 넷제로 시티(SSNC), 한수원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과 관련한 특별전시를 마련해 참석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호철 한수원 중앙연구원장은 “체코 원자력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크 구축과 기술 교류를 통해 양국 간 협력 기반을 공고히 하고,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양국 원자력산업의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