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남도, 소상공인 대상 브랜드·디자인 지원

6월말 총 18개소 선정해 지원 예정

김태건 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16:40]

전남도, 소상공인 대상 브랜드·디자인 지원

6월말 총 18개소 선정해 지원 예정

김태건 기자 | 입력 : 2024/05/29 [16:40]

▲ 상품 브랜드디자인 및 마케팅 전략 개발사업 관련 예시. (제공: 전남도)

[전남/드림저널 = 김태건 기자] 전남도는 기술력이 우수하거나 경쟁력이 있는 제품을 가지고 있어도 시장에서 제대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상점가를 대상으로 2024년 브랜드·디자인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전했다.

 

소상공인 및 상점가 디자인 개발 지원사업은 디자인 전문회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10년 이상 된 제조업체 소상공인 및 상점가 등의 상호, 제품, 포장 등 디자인과 시제품 제작까지 일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오는 617일까지 소상공인, 상점가 등의 신청서를 접수한다. 신청 소상공인 중 서면평가, 현장평가, 발표 등을 거쳐 신규 제작 8개소, 리뉴얼 10개소 등 총 18개소를 6월 말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모집 대상, 신청 요건 등 자세한 내용은 전남도 누리집 고시·공고란, ()전남테크노파크(전남지식재산센터)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담양의 한 공예업체 대표는 지원사업을 받은 후 체계적 개발 과정을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면서 제품에 적합한 브랜드와 포장디자인을 개선하니 소비자 반응이 좋아져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브랜드와 디자인에 걸맞게 제품 가치를 높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오수미 전남도 중소벤처기업과장은 물가 상승, 고금리 지속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장인정신과 자부심을 갖고 수고를 마다하지 않는 소상공인이 많다이 사업을 통해 이들의 땀과 정성, 지역과 제품에 관한 이야기가 브랜드 및 디자인과 결합해 소비자에게 널리 전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 2016년부터 2023년까지 전통시장, 상가, 도 지정명인,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총 112개소를 지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