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수력원자력,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착공

국내 최초 상업용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공사 첫 삽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3:33]

한국수력원자력,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착공

국내 최초 상업용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공사 첫 삽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4/05/30 [13:33]

[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참여한 ‘전북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 착공식이 30일 부안 신재생에너지테마파크 내 건설 현장에서 개최됐다.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는 전기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 저장, 출하하는 설비로, 국내에서 상업용으로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를 구축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부안 수소생산기지는 2.5MW의 수전해 설비로 하루 1톤 이상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으며,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설비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국에 수소 공급망을 구축하고, 모빌리티에 필요한 수소를 수요처 인근에서 공급하기 위해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2년 6월 전북 부안이 제1호 사업지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에는 한수원을 비롯해 전북특별자치도, 부안군, 전북테크노파크, 현대건설, 테크로스 워터앤에너지, 테크로스 환경서비스가 참여한다.

 

윤상조 한수원 그린사업본부장은 “국내 최초로 구축되는 상업용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은 전북 내 수소 밸류체인 강화는 물론, 탄소중립 대한민국을 실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의 성공을 위해 정부 및 참여 기업과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